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월 제조업 취업자 16만명↓…2009년 7월 이후 감소폭 가장 커(2보)

송고시간2017-02-15 08:16

취업자 24만3천명↑…작년 2월 이후 최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민경락 김수현 기자 = 조선업 등 산업계의 구조조정 여파가 이어지면서 제조업 취업자가 2009년 7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1월 고용동향'을 보면 1월 취업자는 2천568만9천명으로 1년 전보다 24만3천명 늘었다.

이는 22만3천명이 증가하는데 그쳤던 작년 2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조선업을 비롯한 산업계 전반의 구조조정 여파로 제조업 취업자가 16만명 감소한 영향이 컸다.

제조업 취업자 감소 폭은 2009년 7월 17만3천명이 감소한 이후 최대다.

1월 고용률은 58.9%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1월 제조업 취업자 16만명↓…2009년 7월 이후 감소폭 가장 커(2보) - 2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0.3%포인트 상승한 65.5%였다.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41.8%로 0.1%포인트 올랐다.

1월 전체 실업률은 0.1%포인트 상승한 3.8%였다. 작년 4월 3.9%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청년층 실업률은 8.6%로, 0.9%포인트 하락했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다른 직장을 구하는 취업 준비자와 입사시험 준비자 등 사실상 실업자를 고려한 체감실업률(고용보조지표 3)은 11.6%였다.

지역별로 보면 인천의 실업률이 1년 전보다 0.9%포인트 오른 5.4%로 전국에서 상승 폭이 가장 컸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취업 수요가 위축되다 보니 작년 하반기부터 이어지던 제조업 취업자 감소세, 청년층 취업 둔화 등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며 "제조업 취업자 수 감소는 구조조정 영향으로 한 번 감소하기 시작하면 전년 동월비로 1년 내내 감소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