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증권 "인터파크, 경쟁 심화로 수익성 악화"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삼성증권은 15일 인터파크[108790]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경쟁 심화로 수익성이 악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2천원은 유지했다.

유성만 연구원은 "인터파크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천109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9% 늘고 영업이익은 52억원으로 37.1% 줄었다"며 "기대에 못 미치는 실적"이라고 평가했다.

유 연구원은 "ENT(엔터테인먼트&티켓)사업부는 공연 극성수기 효과와 뮤지컬 팬텀, 몬테크리스토의 흥행이 우수한 실적을 견인하며 자회사 서클컨텐츠컴퍼니도 좋은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투어사업부는 국내 숙박 관련 광고비 증가로 영업적자를 기록했고 쇼핑사업부는 주요 경쟁사의 공격적인 마케팅과 운영비 증가로 적자 폭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또 "도서사업부 역시 거래액 감소로 큰 폭의 수익성 악화가 있었고 방송통신위원회에서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부과된 45억원의 과징금도 지난해 4분기에 일괄 반영됐다"고 소개했다.

유 연구원은 "인터파크 주가는 현재 ENT사업부를 제외한 전 사업부의 수익성 악화로 지속적인 하락을 보이고 있으며 새로운 대응책이 나오기 전까지 추가적인 반등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0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