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금융주 강세…3대지수 4일 연속 동시 사상 최고 마감


뉴욕증시 금융주 강세…3대지수 4일 연속 동시 사상 최고 마감

뉴욕증시 3대지수 4일 연속 동시 사상 최고
뉴욕증시 3대지수 4일 연속 동시 사상 최고뉴욕증시 3대지수 4일 연속 동시 사상 최고
(뉴욕 A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에서 14일(미국시간) 3대 주요 지수는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로 금융주 강세 속에 4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사진)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2.25포인트(0.45%) 상승한 20,504.4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33포인트(0.40%) 높은 2,337.5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61포인트(0.32%) 오른 5,782.57에 장을 마감했다. bulls@yna.co.kr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3대 주요 지수는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로 금융주가 강세를 보인 덕분에 동시에 4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가로 마감했다.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2.25포인트(0.45%) 상승한 20,504.4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33포인트(0.40%) 높은 2,337.5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61포인트(0.32%) 오른 5,782.57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가 마감가와 장중 최고치를 이날 모두 경신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마감가가 일중 고점이었다. 나스닥지수는 장중 5,783.09까지 올랐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세로 돌아섰다.

옐런 의장이 앞으로 열리는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히며 금융주를 강하게 끌어올렸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1% 넘게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외에 소비와 에너지, 헬스케어, 산업, 소재, 기술이 올랐고 부동산과 통신, 유틸리티는 하락했다.

옐런 의장은 연준이 이르면 오는 3월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고려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옐런 의장은 상원 은행위원회 반기통화정책 증언 자료를 통해 고용 증가와 물가 상승세가 연준의 기대대로 진행된다면 "앞으로 다가오는 회의들에서(upcoming meetings)" 연방기금(FF) 금리를 인상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기 조절적인 정책에서 벗어나는 것을 너무 오랫동안 기다리는 것은 "현명하지 않으며 잠재적으로 FOMC가 금리를 빠르게 올려야 하는" 상황이 될 수 있다는 기존의 견해를 반복해 피력했다.

옐런 의장은 다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정정책과 세금 삭감을 통한 경기 부양책과 관련해 "어떤 정책 변화가 나타날지와 그 정책이 어떻게 경제에 영향을 미칠지 가늠하기에 너무 이른 시기다"고 진단했다.

이날 연설에 나선 다른 연준 위원들도 대체로 기준금리 인상에 우호적인 발언을 내놨다.

제프리 래커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시장 예상보다 상당히 큰 폭의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래커 총재는 올해 물가가 2%에 도달하고 성장률도 2%를 기록할 것이라며 재정 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댈러스 연은의 로버트 카플란 총재는 중앙은행이 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해야 한다면서도 시기를 늦추기보다는 빨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증시 금융주 강세…3대지수 4일 연속 동시 사상 최고 마감 - 2

그는 올해 미 경제 전망이 밝다며 소비 주도로 경제 성장률은 2% 이상에 달하고, 경제활동참가율의 하락에도 고용은 완전한 수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애틀랜타 연은의 데니스 록하트 총재는 올해 두 차례의 기준금리 인상이 있을 것 같다는 기존의 견해를 유지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도 호조를 보였다.

지난 1월 미국의 생산자물가가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미 상무부는 1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6%(계절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0.3% 상승을 웃돈 것이고 2012년 이후 최대 상승폭이다. 지난 1년 동안 PPI는 1.6% 상승했다.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1월 근원 생산자물가는 0.4% 상승했다. 애널리스트들은 0.2% 상승을 예상했다.

시가총액 대장주인 애플의 주가는 이날 사상 최고치를 돌파했다.

애플의 주가는 1.3% 상승한 135.0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가는 장중 135.09달러까지 올랐다.

애플 주가 직전 사상 최고치는 2015년 4월 말 기록한 134.54달러다.

다른 기술주인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알파벳, 넷플릭스도 올해 들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바 있다.

골드만삭스 주가도 1.3% 오른 249.46달러에 마쳐 2007년 10월31일 기록한 최고 마감가 247.92달러를 넘어섰다.

미국 이동통신업체인 T모바일의 주가는 분기 순익과 매출이 시장 예상치를 상회해 1.1% 상승했다.

T모바일은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3억9천만달러(주당 45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101억8천만달러를 나타냈다. 톰슨로이터가 조사한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는 주당순이익(EPS) 30센트, 매출 98억4천만달러였다.

제너럴모터스(GM)의 주가는 프랑스 자동차 그룹인 PSA와 GM 자회사인 오펠 사업부문이 통합 논의를 하고 있다는 소식에 4.8% 상승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시장이 새 정부 정책을 기대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정책을 약속대로 이행할지는 여전히 의문이라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17.7% 반영했다. 이는 전일 13.3% 대비 높아진 것이다. 5월 금리 인상 가능성도 37%로 전일 32.1%보다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98% 내린 10.74를 기록했다.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0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