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NSC '2인자' 맥파런드 부보좌관도 퇴진할 듯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백악관의 안보사령탑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러시아 접촉 거짓 보고' 파문으로 사퇴한 데 이어 NSC '2인자'인 캐슬린 T. 맥파런드 부보좌관도 퇴진할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맥파런드 부보좌관은 플린 전 보좌관의 천거로 발탁됐으며, 그동안 플린과 호흡을 맞춰왔다는 점에서 조만간 있을 후임 보좌관 인선을 앞두고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뉴욕타임스는 내다봤다.

맥파런드는 1970년대 리처드 닉슨 행정부 당시 헨리 키신저 NSC 보좌관을 보좌한 것을 시작으로 로널드 레이건 백악관 등 역대 3개의 공화당 정부에서 일했다.

지난 대선 때는 폭스뉴스에서 안보 분야 애널리스트로 활약한 대표적인 '매파' 성향이다.

한편 새 NSC 보좌관으로는 로버트 하워드 미 해군 예비역 중장이 가장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으며, 데이비스 퍼트레이어스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과 플린을 대신해 보좌관 직무대행을 맡은 키스 켈로그 NSC 사무총장 등이 거명된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USA GOVERNMENT WHITE HOUSE
USA GOVERNMENT WHITE HOUSE13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서 퇴진한 마이클 플린 전 보좌관(왼쪽)과 캐슬린 F. 맥파랜드 부보좌관. 사진은 두 사람이 지난 1일 백악관 브리핑에 참석한 모습. [EPA=연합뉴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0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