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위급 탈북민 "김정남, 김정은 소환명령 불응해 처형된 듯"

"감금생활 두려워 불응…오랫동안 기회 보다가 살해했을 것"
김정은 독살 암살 독침 피살 (PG)
김정은 독살 암살 독침 피살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지난 13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공항에서 피살된 것으로 전해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이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46)은 김정은의 소환 명령에 불응해 살해됐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그래픽] 북 김정은 집권 이후 누가 숙청됐나
[그래픽] 북 김정은 집권 이후 누가 숙청됐나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공포통치로 인한 희생자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김정은의 친족도 예외는 아니다.
김정은의 고모부가 2013년 12월 처형된 데 이어 그의 이복형인 김정남(46)마저 피살된 것으로 전해졌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북한 권력기관에서 근무하다 한국으로 망명한 한 고위급 탈북민은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으로 오기 전에 김정은이 김정남에게 북한으로 들어오라고 명령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김정남이 김정은의 이복형이지만 최고영도자의 명령을 따르지 않아 처단에 들어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체제의 특성상 김정남은 김정은이 아니면 누구도 손을 대지 못한다"며 "(북한 요원에 의해) 피살됐다면 김정은이 지시한 것이다. 오랫동안 기회를 보다가 이번에 피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남은 당장 김정은에게 위협이 되지 않는다. 해외에서 (북한 체제를 비난하는) 말하는 것도 큰 문제는 아니다"며 "그런데 김정은은 김정남의 자금줄을 차단하고 들어오라고 명령을 했다. 모두 보장하겠다면서 아들도 데리고 들어오라고 했는데 김정남이 말을 듣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남이 북한으로 들어가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김정남은 해외생활을 오래 해서 세상 물정을 안다"며 "북한으로 들어가면 감금 생활을 해야 하고 아들 한솔이도 자유롭게 생활하지 못할 것을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북한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피살
[그래픽] 북한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피살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46)이 현지시간 13일 오전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됐다고 정부 소식통이 14일 밝혔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자금줄이 끊긴 상태로 김정남이 해외생활을 계속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서는 "아버지가 살아 있을 때 확보해놓은 비자금이 상당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4 2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