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하원외교위원장 "플린 사퇴는 미-러 관계 훼손 목적 도발"

송고시간2017-02-14 20:58

"양국 대화 채널 구축에 부정적 신호"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의회 고위 인사가 러시아 측과 내통한 혐의를 받은 마이클 플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해임을 미-러 관계를 훼손하려는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러시아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 레오니트 슬루츠키는 14일(현지시간) "플린 사퇴와 관련된 상황은 도발적 성격을 띠고 있으며 미-러 대화 채널 구축에 부정적 신호"라고 지적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전했다.

슬루츠키는 "플린이 일정한 압박 때문에 자진 사퇴서를 쓸 수밖에 없었던 것이 분명해 보이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사퇴서를 수용했다"면서 "사퇴 사유가 된 러시아 대사와의 접촉은 통상적 외교활동이었다"며 플린을 두둔했다.

그는 "이러한 상황에서 (플린 사건의) 목적은 미-러 관계이고 새로운 미 행정부에 대한 신뢰 훼손이라는 결론이 나온다"며 "앞으로 사건이 어떻게 전개될지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미-러 간 소통의 중재 역할을 했던 플린 해임이 양국 간 관계 개선을 시도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신뢰를 훼손하려는 반대 세력의 도발이라는 주장이었다.

플린은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세르게이 키슬략 주미 러시아 대사와 접촉하면서 대(對) 러시아 제재 해제 문제를 논의한 사실이 폭로돼 궁지에 몰렸다.

트럼프 선거 캠프에서 안보 고문이었고 트럼프 당선인 시절에도 정권 인수위원회 인사였던 그가 러시아 대사와 나눈 대화는 통상적인 논의 범위를 넘어섰다는 비판을 받았다.

특히 그가 이와 관련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비롯한 정부 고위 관계자들에게 거짓 해명을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펜스 부통령이 언론에 나서서 거짓을 말하게 했다는 사실이 미국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나자 입지가 급격히 좁아졌다.

백악관 안팎의 사퇴 압력이 거세지자 결국 플린이 별도의 사퇴입장문을 통해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고 백악관은 13일 성명을 통해 플린 보좌관의 사퇴를 공식 발표했다.

마이클 플린[EPA=연합뉴스]

마이클 플린[EPA=연합뉴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