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재단 부장 "최순실 '기 치료'한 부친 통해 재단 입사"

송고시간2017-02-14 21:04

"최씨가 면접할 때 기업·재단 가교 역할 하겠다 얘기"

법정 향하는 최순실
법정 향하는 최순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인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14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14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비선실세' 최순실(61)씨가 자신에게 기 치료를 해준 사람의 아들을 K스포츠재단 직원으로 뽑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철용 K스포츠재단 부장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자신이 재단에 입사한 경위를 설명했다.

그는 "부친이 '내가 아는 최순실이라는 사람이 체육재단을 만든다고 하는데 회계를 담당할 사람을 찾아달라고 한다. 근무 조건이 괜찮으니 네 이력서를 주면 전달하겠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최씨가 직접 체육재단을 만드는 줄 알았느냐"고 묻자 "처음에 이력서를 낼 때는 그렇게 알았다"고 증언했다.

부친을 통해 이력서를 낸 이씨의 면접을 최씨가 맡았다. 그는 이 자리에서 최씨가 '기업과 재단의 가교 역할을 할 테니 자금 관리를 잘해달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검찰은 "최씨가 헌법재판소에 (증인으로) 가서 당신이 자기가 기치료받은 이모씨의 아들이라는 걸 알았다고 한다"고 말하자 "맞다"고 답했다.

최씨는 지난달 16일 헌재 탄핵심판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해 '몸이 안 좋아서 왕십리에서 기치료를 받은 적이 있고, 그 사람의 아들이 이철용 부장'이라는 취지로 증언한 바 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