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순실, K스포츠재단 논란 언론 해명자료 초안 승인"

송고시간2017-02-14 19:58

이철용 K스포츠 부장 증언…"재단 나름대로도 해명 노력"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황재하 기자 = 미르·K스포츠재단이 '국정 농단' 의혹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최순실(61)씨가 언론에 보낼 해명서를 읽어보고 승인하는 절차를 거쳤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철용 K스포츠재단 부장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해명서의 내용을 최씨가 최종 승인했나'라는 질문에 "확인하고 괜찮다고 말했다"고 답했다.

이 같은 증언은 검찰이 이씨에게 '최씨가 자신과 재단이 무관하다고 주장하려고 한 것이 아니냐'고 추궁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씨는 또 "최씨에게 어떤 식으로 언론에 대응할 생각이라고 밝혔고, 해명서에 어떤 문구가 있고 어떤 식으로 대응할 것인지 말했다"고 설명했다.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최씨의 이권을 챙기기 위해 졸속으로 설립됐고 이 과정에서 청와대와 정부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최씨가 자주 연락해 언론 대응에 관해 물어봤다는 게 이씨의 설명이다.

검찰이 "해명서를 작성해 기자에게 보내게 한 것이 최씨의 지시 맞나"라고 묻자 이씨는 "지시가 아니라도 보냈을 것"이라며 일부 시인하는 취지로 답했다.

다만 이 같은 증언이 재판부의 판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

이씨는 "저희(K스포츠재단) 나름대로도 언론 보도가 지나쳐 대응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자체적으로 한 프로젝트가 많은데 그런 게 안 보이고 최씨 힘으로 움직였다는 기사들이어서 해명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