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거제 해양플랜트 산단 조성 탄력...공유수면 매립 승인(종합)

환경영향평가 통과하면 최종 승인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정부가 경남 거제시가 추진 중인 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과 관련, 연안 매립을 승인했다.

14일 시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이날 오후 중앙연안관리심의회를 열어 거제시 사등면에 추진 중인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을 위한 공유수면매립 기본계획 변경(반영) 협의안을 통과시켰다.

심의 과정에서 공유수면매립 범위를 둘러싸고 이견이 있어 표결로 협의안을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시의 산단 조성이 큰 고비를 넘기게 됐다.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계획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계획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지난해 4월 산단 조성 승인신청서를 내고 해수부 등 관련 부처를 상대로 승인을 조속히 해달라는 요청을 해왔으나 정부가 조선 불황 등을 이유로 미뤄왔다.

거제시는 조선 호황에 대비, 해양플랜트 산단을 조성해 조선·해양 기자재 생산기지를 조성하는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남아 있는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와 국토부 중앙산업단지계획심의회(교통, 도시계획, 산지 등심의)를 통과하면 해양플랜트 산단 조성 사업이 본격화된다고 말했다.

환경영향평가 등은 빠르면 다음 달 중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사등면 사곡리 일원 570만㎡에 해양플랜트 산단을 만들어 관련 업체와 연구 시설 등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30개 기업이 입주를 희망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정부 주도가 아닌 지방자치단체와 실수요자, 금융, 건설사가 손잡고 산단을 조성하는 만큼 실수요기업들이 총사업비 1조8천억원을 부담한다.

시는 해양플랜트 산단은 1조8천억원의 생산효과와 7천억원의 부가가치, 1만5천여명의 고용 창출효과 등 효과를 낳는 '거제 미래 100년 먹거리 사업'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해양플랜트 부문 세계 최대 생산국"이라며 "최근 조선 빅 3사는 해양플랜트 부문 기술력 및 기자재 국산화율 저조로 큰 손실을 입었지만 향후 국제유가가 상승하고 해양플랜트 시장이 확대될 것에 대비, 해양플랜트 산단 조기 조성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4 1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