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O "특별지명에 승부조작 의혹 고지하는 방안 검토하겠다"

송고시간2017-02-14 18:05

검찰 "현행 특별지명제도는 승부조작 의혹 고지 의무 없어 무혐의"

위기의 NC, 창단 5년 만에 퇴출 기로(CG)
위기의 NC, 창단 5년 만에 퇴출 기로(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KBO는 NC 다이노스의 '트레이드 사기' 의혹이 불거진 특별지명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검찰의 의견에 "검토 후 반영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금조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장은 14일 "아직 의정부지검의 의견을 문서로 전달받지 못했다"며 "서류를 받는 대로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검토해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의정부지검 형사5부(신승희 부장검사)는 투수 이성민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는 사실을 알고도 이 선수를 kt wiz로 보내 10억원을 챙긴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송치됐던 NC 간부들을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은 '특별지명제도'가 '현금 트레이드'와는 다르다는 점에 주목, "특별지명제도는 계약 관계가 성립하지 않기 때문에 NC 구단이 이성민 선수의 승부조작 의혹 등 신상에 대해 알려줄 의무가 없다"고 무혐의 처분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검찰은 특별지명제도로 선수를 이적시키는 구단이 해당 선수에게 영구 제명 사유가 있다는 것을 인식하면, 상대 구단에 이를 통보하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보고 KBO에 제도 개선을 요청하기로 했다.

특별지명제도는 신생 구단이 기존 구단의 20명 보호선수 외 선수를 지명해 데려올 수 있도록 혜택을 주는 제도다. 신생 구단은 그 대가로 기존 구단에 선수 1명당 10억원을 줘야 한다.

정 센터장은 "특별지명제도는 신생팀이 새로 창단되는 경우 시행하는 것으로, 야구 환경에 따라 세칙도 변경될 수 있다"면서도 "이 제도의 규약을 일반 트레이드와 같은 수준으로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10개 구단과도 이번에 불거진 내용을 상의할 계획이 있다고 덧붙였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