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장군, 국책사업 수출용 신형연구로 건설허가 촉구

송고시간2017-02-14 17:28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기장군이 수출용 신형연구로 건설허가를 촉구하고 나섰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14일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 "기장군 동남권 의과학산업단지에 조성되는 수출용 신형연구로 개발사업이 발전용이 아닌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생산용이기 때문에 이른 시일 내에 연구로 건설허가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장군수 원자력안전위 방문
기장군수 원자력안전위 방문

오규석 기장군수가 14일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 수출용 신형연구로 건설허가를 요구하고 있다. [기장군 제공]

오 군수는 "후쿠시마 원전사태와 최근 경주지진 여파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안전성 심사를 강화하면서 건설허가가 지연되고 있다"며 "미래창조과학부, 부산시, 기장군이 추진하는 역점 국책사업인 점을 고려해 빨리 연구로 건설허가가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김용환 원자력안전위원장에게 요구했다.

수출용 신형연구로 개발사업은 2010년부터 2019년까지 2천900억원(국비 2천500억원, 시비 200억원, 군비 200억원)을 투입, 방사성동위원소를 생산해 국내 기업에 제공하고 수출하는 국책사업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 2014년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연구로 건설허가를 신청했으나 아직 허가를 받지 못했다.

오 군수는 "기장군 일대에는 최근 건설승인 난 신고리 5·6호기(새울 3·4호기)를 포함해 원전 10기가 몰려있는 세계 원전 밀집지역이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부산으로 이전하면 지진으로 인한 주민 불안감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