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갑을오토텍 공장 정상화 '시동'…노사 교섭 재개

송고시간2017-02-14 17:34

노조, 정문 점거 풀고 관리직 사원 등 출근 허용

(아산=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노조 파괴를 목적으로 전직 경찰관·특전사령부 요원 투입을 놓고 극심한 갈등을 빚었던 ㈜갑을오토텍 노사가 6개월 보름여 만에 협상테이블에 앉았다.

박당희 갑을오토텍 대표와 이재헌 민주노총 금속노조 갑을오토텍지회장 등 노사 교섭위원 10여명은 14일 오후 충남 아산시 탕정면 본사 회의실에서 접촉을 하고 노조 파업과 직장폐쇄 등으로 중단됐던 임금협상 교섭을 재개했다.

멈춰섰던 갑을오토텍 생산라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멈춰섰던 갑을오토텍 생산라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갑을오토텍 노사가 협상테이블에 마주 앉은 것은 지난해 7월 28일 이후 처음이다.

18분간 진행된 교섭에서 노사 양측은 조업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자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16일 다시 접촉,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금속노조 갑을오토텍지회는 전날 오전 정문 통제를 풀고 관리직 직원과 사측이 대체생산을 위해 채용한 별도 인력의 출근을 허용했다.

y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