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측 "최종 변론기일 정해지면 대통령 출석 상의"

송고시간2017-02-14 17:03

국회측 "대통령 출석하지 않을 확률 높다"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박경준 기자 =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대통령측 대리인단은 14일 최종 변론기일이 결정되면 박 대통령이 헌재에 직접 출석할지를 상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통령측 이중환 변호사는 이날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3차 변론이 끝난 뒤 열린 기자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의 직접 출석 여부가) 아직 결정되지 않아 상의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출석 여부가 정해지지 않았다는 답변에 박 대통령의 변론 출석 여부를 이날까지 알려달라며 대통령 측을 압박해 온 국회 소추위원 측은 대통령의 출석 확률이 낮다고 언급했다.

국회측 소추위원인 바른정당 권성동 의원은 변론 후 브리핑에서 "대통령 출석 여부는 대통령이 결정할 사안이지, 저희가 요구·강요할 사안은 아니다"라며 "제 판단에는 출석하지 않을 확률이 높다"고 예상했다.

권 의원은 "대통령의 출석 여부를 답하라고 강요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자료보는 이중환 변호사
자료보는 이중환 변호사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10차 변론에서 대통령측 법률대리인단 이중환 변호사(왼쪽)가 자료를 살피고 있다. 2017.2.1
pdj6635@yna.co.kr

기자 질문 받는 권성동 위원장
기자 질문 받는 권성동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4일 오전 헌법재판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변론에 참석하는 권성동 국회 탄핵소추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7.2.14
xyz@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