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혼여성 학력 높아지면서 출산율 '뚝' 떨어졌다"

보사연, 1980년대 실증연구서 확인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1980년대 중반 우리나라 출산율이 급감한 시기는 기혼여성의 학력이 높아진 시기와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성의 고학력화와 결혼·출산 행태의 변화가 서로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추론을 뒷받침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15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출산력 조사(1974∼2012)를 활용한 한국의 출산력 변천과정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974년 15∼49세 기혼여성의 교육수준은 초등학교(이하 재학·중퇴·졸업 포함) 이하가 70.5%였다.

이후 꾸준히 고학력자가 늘면서 2012년에는 이 연령층 기혼여성의 교육수준이 고등학교 47.4%, 대학 이상 47.1%로 향상됐다.

보고서는 특히 이 연령층 기혼여성의 학력이 1985년 중학교 30.2%, 고등학교 25.9%의 분포를 보이다가 1988년 중학교 28.5%, 고등학교 31.1%로 중·고등학교 학력층의 비중이 역전된 것에 주목했다.

우리나라 출산율이 1984년 인구 대체수준인 2.1명에서 1987년 1.6명으로 급감한 시기와 겹치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이를 통해 여성의 고학력화가 결혼이나 출산 행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다고 볼 수 있다고 추론했다.

기혼여성의 학력이 높아짐에 따라 경제활동 참가율도 1976년 38.9%에서 2012년 53%로 높아졌다. 관리자나 전문 기술직 종사자가 0.9%에서 11.8%, 사무직 종사자가 0.3%에서 12.5%로 늘었다.

15∼24세 연령층이나 40세 이상 연령층에서는 시기와 무관하게 서비스 직종이나 농축산업과 단순 노무 종사자 등이 포함된 기타 직종에 종사하는 기혼여성이 대다수였고, 2000년대 이후에야 25∼39세 연령층에서 관리·전문직과 사무직 종사자의 비율이 늘었다.

관리·전문직이나 사무직 종사자가 10%를 넘어선 기점은 25∼29세 연령층이 2003년, 30∼34세 연령층이 2006년, 35∼39세 연령층이 2009년이다.

초혼 연령도 1976년에는 19세 이하가 40.5%, 20∼22세 35.9%, 23∼25세 18.7%로 25세 이하가 95.1%를 차지했지만, 2012년에는 23∼25세 34%, 26∼28세 27.9%, 29∼31세 12.7%의 분포로 현격한 차이를 나타냈다.

초혼 연령이 증가하면서 기혼여성의 출생아 수도 1976년 3.48명에서 2012년 1.69명으로 떨어졌다. 늦게 결혼해 아이를 적게 낳는 현상은 모두 고학력·전문직 여성에게서 두드러졌다.

출산력 조사는 15∼49세 기혼여성을 대상으로 하며, 이번 보고서는 1974년과 1976년 두 차례 조사와 1982년 2012년까지 3년 단위로 이뤄진 조사를 분석대상으로 삼았다.

출산력 조사는 표본 대상이나 조사 방법에 차이가 있어 출산율이나 초혼 연령 등이 통계청의 자료와는 약간 다르게 나타난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5 0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