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野 환노위청문회 강행처리'에 오후 5시 비상대책회의 소집

송고시간2017-02-14 15:21

"이번 사태 매우 심각히 받아들여"…상임위 전면보이콧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은 14일 오후 국회에서 원내 비상대책회의를 긴급 소집해 야당이 국회 환경노동위의 청문회 관련 안건을 강행 처리한 데 따른 후속 대응책을 논의한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제는 그대로 못 넘어갈 것같다"며 "이번 사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에는 정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와 상임위원장, 상임위 간사가 참석한다.

환노위는 전날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주도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노동자 백혈병 피해, MBC 노조탄압, 이랜드파크 부당노동 강요 등에 관한 청문회 실시를 의결했다.

또 한국지엠 노동조합 채용비리 사건에 대한 청문회를 요구해온 한국당과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은 한국지엠이 청문회 대상에서 빠지고 삼성전자와 MBC가 포함된 데 반발하며 집단 퇴장했다.

정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는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을 항의 방문하고,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도 별도로 4당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통해 "환노위 날치기를 원천무효화시켜달라"고 요구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한국당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의 역사교과서 금지결의안이 야당 주도로 처리된 데 이어 환노위에서도 야당의 실력행사가 이뤄지자 이번에는 좌시할 수 없다는 기류가 팽배하다.

당내에서는 2월 임시국회의 상임위 전면 보이콧을 선언하자는 강경론도 나오고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일단 자유토론을 통해 의견을 모아보려고 한다"며 "전체 상임위를 보이콧하는 문제도 열어놓고 토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보이콧 결정까지 갈지는 회의를 열어봐야 한다"며 "당내 분위기가 매우 강경해 심각한 회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우택 원내대표 의장실 항의방문
정우택 원내대표 의장실 항의방문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전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주도로 삼성전자와 MBC 등에 대한 청문회를 의결한 것을 두고 항의하기 위해 의장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태옥 원내부대표, 정우택 원내대표,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 2017.2.14
superdoo82@yna.co.kr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