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치권, '광주 신세계 복합시설' 반대 목소리 잇따라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이어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도 반대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정치권에서 '광주 신세계 복합시설'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14일 자료를 내고 "중소상인들의 밥그릇을 빼앗고 지역상권을 초토화할 광주 신세계 '복합쇼핑몰' 입점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중소상인(자영업자)은 대한민국 지역경제의 근간인데 재벌 대기업의 무분별한 침탈로 붕괴하고 있고 대기업은 돈만 된다면 동네 빵집도, 구멍가게도 다 집어삼킨다"며 "서울시 상암동과 전주시 롯데복합쇼핑몰 입점을 반대하고 앞으로 들어설 예정인 모든 유통재벌의 복합쇼핑몰 진출도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명 성남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이학영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은 전날 "신세계 복합시설은 기본적으로 골목상권, 전통상권, 경제생태계를 망가뜨릴 수 있다"며 "복합시설 설치를 반대하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내일(14일) 국회에서 복합쇼핑몰 관련법 토론회가 끝난 뒤 을지로위원회의 복합시설 반대 입장을 문재인 전 대표와 윤장현 광주시장에게 공식으로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복합시설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내놓음에 따라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 등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2015년 당시 문재인 대표가 을지로위원회 반대 의견을 받아들여 윤장현 광주시장에게 사실상 부정적 입장을 전달한 뒤 광주 신세계가 추진하려던 '복합쇼핑몰'(당시에는 이렇게 명명)이 한차례 좌초된 적이 있다.

정의당도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광주 신세계 복합시설에 반대했다.

광주 신세계는 광천동 일대에 연면적 21만3천500여㎡ 규모로 복합시설을 짓는다.

이 면적은 지난 2015년 5월 광주시와 광주 신세계가 투자협약(MOU)을 할 당시와 비교(33만9천900여㎡)하면 40%가량 준 것이다.

신세계는 현재 지하 3층 지상 9층 백화점 건물을 터미널 내 유스퀘어와 연계한 영(young)관으로 운영한다.

현재 이마트 건물은 허물고 지하 5층, 지상 19층 규모로 지어 지하 2층까지는 주차장, 지하 1층부터 지상 6층까지는 백화점으로 활용한다.

지상 7층부터 지상 19층까지는 특급호텔이 들어서며 200실 규모다.

현재 이마트 옆 모델하우스 부지에는 지하 3층, 지상 9층 규모 이마트가 들어설 계획이다.

지하 2층부터 지상 3층까지는 매장, 지상 3층부터 지상 9층까지는 주차장이 들어선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4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