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종 시민단체 "세종시는 행정수도, 헌법에 밝혀야"

송고시간2017-02-14 13:15

총리 세종공관 이용률 13% 그쳐…행정 비효율 지적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실현'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실현'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행정수도 완성 범시민 추진본부 준비위(가칭)' 관계자들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 세종컨벤션센터 앞에서 '행정수도 완성으로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실현하자'라는 주제로 기자회견하고 있다. 2017.2.14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세종참여자치시민단체 등 세종지역 8개 시민단체와 주민모임은 14일 세종컨벤션센터 1층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헌을 통해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완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종시로 국회 이전을 촉구하는 현수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시로 국회 이전을 촉구하는 현수막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 단체는 "세종시는 지방분권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2002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추진됐지만 2004년 행정수도 위헌 판결 이후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축소돼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종시에는 현재 40개의 중앙행정기관과 15개의 정부출연 연구소가 이전해 명실상부 행정 중심도시로 기능하고 있지만, 서울 중심의 국정운영 구조로 인해 행정 비효율 문제가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단체에 따르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세종공관 이용률이 13%였으며, 정홍원 전 총리의 세종공관 이용률도 27%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청와대와 국회가 서울에 남아있는 한 세종시는 미완의 행정도시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지방분권 개헌의 핵심 내용에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행정수도 완성에 동의하는 모든 단체가 참여하는 '행정수도 완성 범시민 추진본부(준)'를 결성할 계획이다.

앞으로 중앙행정기관 공무원과 국책연구단지 연구원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진행하는 한편 시민 대상 온·오프라인 서명운동, 대통령 후보에 행정수도 개헌 공약 채택 요구, 대통령 후보와의 간담회 개최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