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델이 웃었다…그래미상 주요 부문 싹쓸이


[앵커]

올해 그래미 시상식은 미국과 영국을 대표하는 팝 디바, 비욘세와 아델의 맞대결로 기대를 모았습니다.

그래미의 여신은 아델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박상률 기자입니다.

아델이 웃었다…그래미상 주요 부문 싹쓸이 - 1

[기자]

올해 그래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단연 아델이었습니다.

앨범 '25'와 싱글 '헬로'로 올해의 레코드를 비롯해 올해의 앨범과 올해의 노래까지 주요 부문 상을 독식했습니다.

<아델 / 영국 가수> "그래미와 미국레코딩예술과학아카데미 감사합니다. 매니저와 남편, 아들 모두 고맙습니다. 당신들은 제가 노래하는 이유입니다."

메가 히트곡 '헬로'로 시상식 문을 연 아델은 얼마 전 숨진 영국의 팝스타 조지 마이클을 추모하는 노래를 불러 큰 박수와 환호를 받았습니다.

9개 최다 부문에서 후보에 올랐던 비욘세는 최우수 어반 컨템포러리 앨범과 뮤직비디오상을 받는 데 그쳤지만 만삭의 몸으로 화려한 무대를 선보여 '팝의 여왕'다운 면모를 뽐냈습니다.

아델도 비욘세의 앨범을 "기념비적"이라고 추켜세우며 무대 위에서 트로피를 반으로 나누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세상을 떠난 전설적인 록스타 데이비드 보위는 유작 '블랙 스타'로 최우수 록 음악 등 5관왕에 올랐고 최우수 신인상을 받은 챈스 더 래퍼는 인터넷에서만 들을 수 있는 '스트리밍 온리 앨범'으로 처음 그래미상을 받아 화제가 됐습니다.

한편 '베스트 팝 듀오 그룹상'을 받은 트웬티 원 파일럿츠는 수상자로 호명되자 바지를 벗고 속옷 차림으로 무대에 올라가 소감을 말하는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4 13: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