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4당, 합참으로부터 '北미사일' 현안보고 받아(종합)

정우택 "유력주자 사드 입장 안 밝혀"…추미애 "무능한 안보에 걱정 많다"
국회 찾은 김황록 합참 정보본부장
국회 찾은 김황록 합참 정보본부장(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황록 합동참모본부 정보본부장(오른쪽) 등 합참 관계자들이 14일 오전 국회 국민의당 당대표실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현안보고를 받기 앞서 박지원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류미나 기자 =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이 14일 합동참모본부로부터 북한의 신형 중장거리미사일(북극성 2형·IRBM) 발사 현황과 군의 대응태세에 대한 현안보고를 받았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정우택 원내대표와 이현재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황록 합동참모본부 정보본부장으로부터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보고를 청취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어느 때보다 안보 문제로 국민이 불안해한다"며 "오늘 김 본부장에게서 정치권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설명을 잘 듣겠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유력 대선주자가 사드배치 문제에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북한을 제일 먼저 방문한다는 언급을 하고, 북한 인권 문제를 북한에 물어보겠다는 불안한 안보관을 가진 대선주자가 대통령으로 나라를 이끌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요인"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도 추미애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생외교·안보현안점검회의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과 관련해 김 본부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이 얼마나 완성에 근접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남은 시간이 별로 없다"며 "정부의 무능한 안보에 대한 걱정이 많다.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우리는 용납해선 안 되며 국제사회와의 공조도 복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 미국 신정부도 오바마 정부의 핵과 미사일에 대한 전략적 인내 또는 무시 전략을 바꿔서 대화 재개 등 외교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바른정당 역시 정병국 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보고를 들었다.

정 대표는 역시 문 전 대표를 겨냥해 "모 후보는 미국보다 북한을 먼저 방문한다고 하며 국민을 불안스럽게 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안보는 강하게 원칙을 지키고 나머지는 유연하게 해 따뜻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에 앞서 김 본부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박 대표는 김 본부장을 향해 "국민이 불안해하고 있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군이 제 역할과 소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4 1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