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北 김정은, 김원홍 숙청 등 공포정치 강화"

"노력동원으로 제재 극복 시도…北 인권상황 지속 악화 가능성"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는 14일 "북한은 핵·미사일 기술 고도화와 함께 김정은 체제 공고화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보고한 업무계획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최근 김원홍 숙청 등 공포통치를 강화하고 주민통제, 노력동원을 통한 제재 극복을 시도, (북한) 주민들의 인권 상황은 지속해서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했다.

통일부는 "(북한) 내부적으로는 주요 정치행사를 앞두고 김정은 체제 공고화를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는 김정일 생일 75년, 김일성 생일 105년, 김정은 당 제1비서 추대 5년, 창군 85년, 2017 백두산위인칭송대회 등의 행사가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최근 숙청된 북한 국무위원회 김원홍 위원 [조선중앙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숙청된 북한 국무위원회 김원홍 위원 [조선중앙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일부는 또한 "북한은 우리 정부에 대한 비난과 통일전선 차원의 공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보도 매체를 통해 우리 정부에 남북관계 (파탄) 책임을 전가하고 대북정책 전환을 주장하면서 반정부 투쟁 선동 및 내부문제 개입을 시도하고 있다"며 "아울러 일부 민간단체에 대해서는 '전민족적 통일대회합' 등을 명분으로 사회, 종교 분야의 접촉을 제의하는 등 통일전선 차원의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의 대북정책 공조를 유지하고 있다"며 "한미 양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엄중한 인식을 공유한 가운데 지속적인 고위급 협의 등을 통해 대북정책 추진방향에 대한 공감대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4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