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체부 "靑 지원배제명단 대응 TF구성"…野 "블랙리스트 인정"

송고시간2017-02-14 11:02

김민기, 문체부 답변자료 공개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서 청와대로부터 하달된 '지원배제' 명단을 논의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운영했다고 밝힌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야당에서는 "블랙리스트의 대응 기구 구성을 정부가 인정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문체부로부터 이런 내용의 답변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이날 김 의원에 제출한 답변서에서 "청와대에서 하달된 지원배제 명단에 대응하기 위해 2014년 '건전콘텐츠 활성화 TF'를 구성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회의는 특별한 형식 없이 일부 국·과장급을 중심으로 참석해 이뤄진 것"이라며 "요청한 자료(내부 회의록 등)는 특검에서 압수해 확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애초 언론에서 송수근 제1차관이 '건전콘텐츠 활성화 TF'를 만들어 블랙리스트 대응 보고서를 만들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을 때, 문체부는 송 차관이 부처의 전반적인 사업진행을 총괄해 점검할 뿐 블랙리스트에 대한 회의를 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 차관도 블랙리스트를 본 적도 없다고 관련성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며 "그러나 이날 제출한 답변서는 180도 다르다. 문체부가 청와대에서 하달된 지원배제 명단을 관리해 왔다고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송 차관은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