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석구 변호사, 헌재 심판정서 태극기 펼쳤다 제지당해

송고시간2017-02-14 10:59

주말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 참석하기도

[현장영상] 서석구 변호사, 헌재 심판정서 태극기 펼쳤다 제지당해

(서울=연합뉴스) 편집 : 심소희 thg1479@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변론이 열린 헌법재판소 심판정에서 박 대통령 대리인단의 서석구 변호사가 태극기를 펼쳤다가 헌재 직원의 제지를 받았다.

서 변호사는 14일 오전 헌재 대심판정에서 탄핵심판 13차 변론이 시작되기 전 대심판정에 들어서며 양팔 길이 정도의 태극기를 펼쳐 들었다.

책상 위에는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인 김평우 변호사의 탄핵반대 저서 '탄핵을 탄핵하다'를 올려놓았다.

서 변호사는 사진기자들을 비롯해 대심판정 밖에서 탄핵반대 피켓시위를 응원하다 들어온 일부 방청객을 향해 미소를 띠면서 태극기를 편 채 잠시 서 있었다.

그러나 이를 본 헌재 직원이 다가와 몇 마디를 건네자 서 변호사는 태극기를 접어 가방에 넣었다.

서 변호사는 직원으로부터 재판에 불필요한 물품을 반입하지 말고 정숙을 유지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수 성향의 서 변호사는 지난 주말 서울 도심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헌재에서 태극기 펼친 대통령측 변호사
헌재에서 태극기 펼친 대통령측 변호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3차 변론.
대통령측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가 방청석을 향해 태극기를 펼쳐 보이다 제지당하고 있다. 2017.2.14
hama@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