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대통령 취임 4주년 25일 대규모 민중총궐기 집회

송고시간2017-02-14 10:43

2월 탄핵촉구…15일부터 시국선언 발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4주년이 되는 이달 25일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민중총궐기 대규모 집회가 예고됐다.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정권 4년의 완전한 청산 투쟁을 다짐하는 전국 규모의 새해 첫 민중총궐기 대회를 25일 연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 취임 4주년 25일 대규모 민중총궐기 집회

박 대통령 취임 4주년 25일 대규모 민중총궐기 집회 박근혜 대통령 취임 4주년인 오는 25일 서울 시내에서 촛불집회와 더불어 대규모 집회가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25일 민주노총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는 올해 첫 민중총궐기 대회를 열어 헌법재판소의 조기 탄핵 인용 등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투쟁본부 측은 또 내일(15일)부터 교수와 학생, 지역, 시민 등을 중심으로 차례로 시국선언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이들은 집회에서 헌법재판소의 2월 중 탄핵 결정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퇴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재벌총수 구속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또 15일부터 교수, 학생, 지역, 시민 등을 중심으로 차례로 시국선언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박근혜 잔당들과 수구세력들은 헌재 결정에 대한 '승복'을 운운하고 야당의 일부 대선주자들은 이에 부화뇌동하고 있다"며 "국민의 명령을 거부하고 탄핵소추안을 기각하거나 불필요하게 탄핵을 지연시켰을 경우 헌재는 이후 발생할 엄청난 후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