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통령측, 탄핵심판 변론에 이동흡 전 재판관 전면 배치


대통령측, 탄핵심판 변론에 이동흡 전 재판관 전면 배치

이동흡 전 재판관, 대통령 대리인단 합류
이동흡 전 재판관, 대통령 대리인단 합류(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3차 변론.
박 대통령측 대리인단에 합류한 이동흡 전 헌재 재판관이 자리에 앉고 있다.
hama@yna.co.kr
이동흡 변호사가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시절인 2013년 1월22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모습. 2016.12.29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동흡 변호사가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시절인 2013년 1월22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모습. 2016.12.29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박근혜 대통령측 대리인단에 헌법재판관 출신의 이동흡(66·사법연수원 5기) 변호사가 전면에 나섰다.

이 변호사는 14일 오전 헌재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14차 변론에서 처음 대리인단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이중환 변호사 등과 함께 대리인단 대표 변호사로 선임돼 향후 탄핵심판에서 대통령측의 변론을 이끌게 된다.

이 변호사는 2006년부터 2012년까지 헌법재판관을 지냈다. 이후 2013년 1월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 시절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됐으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낙마했다.

이날 변론에는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가 태극기를 두르고 심판정에 들어오려다가 경위로부터 제지를 당하기도 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4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