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핑, 끝없는 추락…암스트롱, 美정부와 1억弗 소송전

송고시간2017-02-14 09:50

랜스 암스트롱[AP=연합뉴스]
랜스 암스트롱[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사이클 황제에서 약물의 대명사로 몰락한 랜스 암스트롱(미국)이 미국 정부와 1억 달러(약 1억1천만원) 규모 소송으로 법정 싸움을 벌이게 됐다.

14일(한국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컬림비아특별구(DC) 지방법원은 암스트롱이 미국 우정국(USPS)의 대규모 후원을 받고도 도핑을 자행해 돈을 빼돌린 혐의가 있다고 판단, 정식 재판으로 넘겼다.

USPS는 2000년부터 2004년까지 암스트롱이 이끄는 사이클팀에 약 3천230만 달러 규모의 후원을 했다.

암스트롱의 투르 드 프랑스 우승 경력과 고환암을 극복하고 성공한 인생 스토리를 높게 평가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암스트롱은 금지약물 복용 의혹에 휘말렸다. 암스트롱은 극구 부인했지만, 결국에는 2013년 토크쇼에서 약물 사용을 인정했다.

암스트롱은 투르 드 프랑스 7회 우승 경력을 박탈당했고, 평생 사이클 경주에 출전할 수 없는 제재를 받았다.

USPS는 암스트롱의 도핑으로 본 손실이 후원금의 3배에 이른다고 주장한다.

이 소송은 암스트롱의 팀 동료였던 플로이드 랜디스가 2010년 부정청구법(False Claims Act)에 따라 정부를 대신해 제기하면서 시작했다.

랜디스는 미국 정부가 승소할 경우 USPS가 돌려받는 금액의 25%를 받게 될 전망이다.

미국 법무부는 2013년 2월 이 소송에 참여했다.

그러나 암스트롱은 "USPS가 후원에 쓴 돈 보다 얻은 게 더 많다"고 맞서며 2016년 4월 약식판결을 요청했다.

그러나 크리스토퍼 쿠퍼 판사는 37쪽 분량 판결문에서 "정부는 암스트롱이 금지약물 사용을 숨겼다는 증거를 제출했으며, 후원 계약에서 반도핑 대응은 후원을 이어갈지를 결정하는 중요한 고려 요소가 됐다"며 약식재판 요구를 거부했다.

이 판결에 대해 법무부와 암스트롱·랜디스의 변호인은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