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매머드자문단 띄우고 충청行…'민주적통' 과시하며 安 견제

송고시간2017-02-14 09:53

'DJ·盧 후예들' 대거 文지지 세몰이…'균형발전' 메시지로 적통 강조

문재인 전 대표, '10년의 힘 위원회' 출범식 참석
문재인 전 대표, '10년의 힘 위원회' 출범식 참석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10년의 힘 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차기 대선 선두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4일 매머드급 자문단을 출범시키면서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섰다.

국정 경험이 풍부한 장·차관 출신 인사 60여명이라는 중량급 자문단을 발족하면서 '준비된 후보'로서의 면모를 확실히 각인시키겠다는 구상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확고한 여론조사 우위를 바탕으로 형성된 '대세론'을 더욱 확산시켜 나가겠다는 의도가 읽힌다.

문 전 대표가 차기대선으로 탄생할 정부를 '제3기 민주정부'라고 칭한 데서 보듯 자문단은 '1·2기 민주정부'인 국민의정부와 참여정부 인사로 채워졌다.

당내 경선이 안희정 충남지사와의 '노무현 적통' 경쟁 구도로 흐르는 상황에서 '민주정부 10년'을 앞세우며 자신이 '민주정부'의 후계자임을 강조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문 전 대표는 출범식에서 "3기 민주정부는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성과를 계승 발전시키면서 한계도 넘어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전 대표가 언급한 '계승'의 지점은 보수정권보다 유능하다고 스스로 평가하는 '경제'와 '안보'에 있다. 이를 토대로 민주주의·민생·남북평화·복지·지역분권·균형발전·국가균형발전·양성평등·권위주의 타파를 추구하는 것이 3기 민주정부의 국정운영 기조다.

세부적인 부분에서 차이는 있을지언정 국민의정부와 참여정부를 관통하는 철학의 커다란 줄기를 그대로 잇겠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다만 문 전 대표는 지나친 경제적 불평등과 불공정, 저성장 등 '민주정부'가 해결하지 못한 과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도 확실히 밝혔다.

이를 통해 문 전 대표가 그리는 차기 정부의 종착역은 이념·지역·세대를 뛰어넘는 국민통합과 지역통합이다. 문 전 대표가 "모든 지역으로부터 지지받는 사상 첫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거듭 강조한 대목과 같은 맥락이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가균형발전 선언 13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세종시를 찾는다. 그는 여기서 '균형발전'에 대한 자신의 철학을 거듭 밝힐 예정이다.

참여정부가 역점을 두며 추진했던 정책인 국가균형발전을 언급하며 '민주정부'의 틀을 고스란히 이어받겠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는 셈이다.

경선 최대 경쟁자인 안 지사의 근거지인 충청 지역을 일주일 만에 재방문한다는 점에서 이 역시 안 지사를 견제하는 동시에 '대세론'을 확산하겠다는 포석이라는 분석이다.

文, 매머드자문단 띄우고 충청行…'민주적통' 과시하며 安 견제 - 1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