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캘리포니아주 당국, 오로빌 댐 배수로 위험 경고 무시

송고시간2017-02-14 09:07

주중 또 폭우 예보에 주민들 홍수 불안 고조

파손된 오로빌 댐 배수로로 물 폭탄이 쏟아지고 있다[EPA=연합뉴스]

파손된 오로빌 댐 배수로로 물 폭탄이 쏟아지고 있다[EPA=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로빌 댐의 배수로 파손에 대한 위험 경고가 이미 12년 전에 제기됐었다고 CNN 방송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 당국은 집중 호우로 방수로가 파괴되면서 범람 우려로 인해 12일 댐 하류 지역 주민 19만 명을 긴급 소개시켰다. 비가 이틀가량 그칠 것으로 보이면서 긴급 상황은 넘겼지만, 이번 주중 또다시 폭우가 쏟아질 것이라는 기상 예보로 주민들의 불안은 고조되고 있다.

급히 대피하는 오로빌 댐 하류 주민[AP=연합뉴스]

급히 대피하는 오로빌 댐 하류 주민[AP=연합뉴스]

CNN 방송은 "새크라멘토의 환경단체인 '강의 친구들'이 지난 2005년 주 당국자 및 연방 관리들에게 배수로의 콘크리트 공사를 조속히 보강할 것을 건의했다"고 보도했다.

론 스터크 '강의 친구들' 정책국장은 "우리의 주장은 배수로가 견고하지 않으면 폭우가 왔을 경우 산허리가 씻겨 내려가면서 치명적인 홍수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관리들은 이를 무시했다"고 전했다.

이날 수십만 명의 주민에 대한 긴급 소개령은 이런 사전 경고가 현실화된 것이라는 얘기다.

유타대학의 도시환경공학과 블레이크 폴 튤리스 교수는 "올겨울에 이례적으로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에 폭우와 폭설이 몰아쳤고, 이로 인해 홍수 통제를 위한 댐의 기능이 일부 파손됐다"면서 "특히 저수량이 차서 물을 방류해야 했지만, 심각한 배수로 파손으로 충분한 물의 방류가 이뤄지지 않아 범람 위기로 몰리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7일 파손된 배수로는 당시 폭 60여m, 깊이 9m 정도였지만, 현재는 파손 범위가 더 넓고 깊어져서 추구 경기장 크기에 깊이도 12m 이상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CNN은 전했다.

주 수 자원국 관계자는 댐의 최고 수위가 901피트(207m)지만 12일 오후 4시께 903피트를 넘어섰으며, 댐 가장자리의 비상 방수로도 훼손되면서 하류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USA투데이지는 "지난밤 동안 수위가 3피트가량 내려가긴 했지만, 이번 주 또다시 폭우가 내릴 것이라는 기상 예보가 있다"면서 "강 하류 주민들이 매우 위험한 상황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기상 당국은 오는 15일에는 많은 비가 오고 17일에는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했다.

오로빌 댐 비상 배수로 공사에 쓰일 돌 무더기가 헬리콥터로 날라져 왔다[AP=연합뉴스]

오로빌 댐 비상 배수로 공사에 쓰일 돌 무더기가 헬리콥터로 날라져 왔다[AP=연합뉴스]

이에 따라 심각한 폭풍우가 예상되는 17일 이전까지 배수로 긴급 보수 조치가 실패할 경우 자칫 심각한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USA투데이는 "8인치 이상의 비가 쏟아진다면 댐의 범람은 불가피하며 배수로 위쪽까지 침식될 경우 댐이 붕괴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주 당국은 헬리콥터를 통해 돌 바구니를 날라와 침식된 비상 배수로 보수 공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