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매머드급 자문단 '10년의힘' 출범…"盧·DJ 계승·발전"

DJ·盧정부 장·차관 60여명, 1차 37명 공개…정세현·이영탁 공동위원장
참여정부 인사 다수…文 "인수위처럼 나침반 역할 해주길"
기념사진 촬영하는 문재인 전 대표
기념사진 촬영하는 문재인 전 대표기념사진 촬영하는 문재인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10년의 힘 위원회' 출범식에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등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차기 대선 선두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에게 국정을 조언하기 위한 자문단 '10년의 힘 위원회'가 14일 출범했다.

참여정부와 국민의정부 당시의 장·차관 출신 60여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은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출범식을 갖고 1차로 37명의 명단을 우선 공개했다.

공동위원장은 참여정부와 국민의정부에 걸쳐 통일부 장관을 역임한 정세현 전 원광대 총장과 이영탁 참여정부 국무조정실장이 맡기로 했다.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 강철규 전 공정개래위원장, 윤덕홍 전 교육부총리가 상임고문을 맡는다.

자문단에는 참여정부의 변양균 청와대 정책실장, 추병직 건설교통부 장관, 윤대희 국무조정실장, 김세옥·염상국 경호실장, 서훈 국정원 3차장 등도 포진했다.

文 매머드급 자문단 '10년의힘' 출범…"盧·DJ 계승·발전" - 1

문 전 대표는 인사말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 동안 각자 길을 걷던 분들이 정권교체와 새로운 대한민국을 계기로 모였다"며 "이보다 더 든든한 힘이 없고, 반드시 정권교체하고 정권을 맡으면 잘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악수하는 문재인 전 대표와 정세현 전 장관
악수하는 문재인 전 대표와 정세현 전 장관악수하는 문재인 전 대표와 정세현 전 장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10년의 힘 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jjaeck9@yna.co.kr

그는 "김대중·노무현 정부는 유능한 경제·안보 토대에서 민주주의와 민생·남북 평화·복지·지역분권·국가균형발전·양성평등·권위주의 타파 등 큰 성과를 거뒀다"면서도 "양극화와 비정규직 문제, 국민통합에서는 충분히 성공했다고 자신 있게 말하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두 분이 이루지 못한 대통령이 제 꿈이 되고 3기 민주정부의 과제가 됐다. 두 정부의 성과를 계승·발전시키고 한계를 넘어야 한다"며 "저성장 위기를 극복하고 지나친 경제적 불평등과 불공정을 바로잡고, 제4차 산업혁명 시대도 대비해야 한다. 안보를 더 튼튼하게 하고 북핵문제를 해결하고 남북평화와 경제협력을 복원하는 한편 진보·보수를 뛰어넘는 국민통합과 지역통합까지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사상 최초로 영호남, 충청 등 전국에서 고르게 지지받는 대통령이 되어 국민통합과 지역통합을 반드시 이루겠다"며 "정권교체는 단순히 여야 간의 교체에 그치는 게 아니라 무너진 나라를 일으켜 세우는 것"이라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이번 대선은 조기 대선일 뿐 아니라 인수위 과정이 없어 잘 준비하지 않으면 다음 정부는 실패할 것"이라며 "'10년의 힘'이 정권교체뿐 아니라 3기 민주정부가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게 도와주시고, 정권교체 이후까지도 인수위가 국정과제를 정리해나가듯 나침반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세현 공동대표는 "자문단은 문 후보가 청와대에 입항하는 데 조선사 역할을 착실히 해야 한다"며 "과거 경험을 살려 정권교체 과정에서 조심해야 할 부분과 안심해도 될 부분을 잘 가려서 자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탁 공동대표는 "최고지도자가 되는 길이 험하지만, 그 이후가 더 중요하다"며 "훌륭한 역사를 낳는 지도자가 되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진 전 해양수산부 장관은 "1월 중순 문 전 대표가 민주정부 10년간 국정운영 경험이 있는 장·차관들을 모셔서 자문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해 추진했다"며 "60여명으로 구성됐지만, 문호를 활짝 열어 민주정부에서 활동한 분들을 다양하게 모시겠다"고 밝혔다.

文 매머드급 자문단 '10년의힘' 출범…"盧·DJ 계승·발전" - 2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4 0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