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대문 노점에 유명 아웃도어 짝퉁 유통한 업자 검거

송고시간2017-02-14 08:31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유명 아웃도어 브랜드 짝퉁 제품을 만들어 동대문패션타운 일대 노점상에 유통한 업자가 검거됐다.

서울 중구는 지난달 18일 중랑구 망우동 가짜상표 의류 제조 공장을 급습, 제조업자 최모씨를 검거하고 설비와 제품을 전량 압수했다고 14일 밝혔다.

공장에서는 데상트, 타이틀리스트, 블랙야크 등 유명 아웃도어 브랜드를 허위로 붙인 의류와 압착기계 등 9만1천788점, 정품가 160억원 상당 이 나왔다.

이는 2012년 7월 단속 이래 단일 적발로는 최대 금액이라고 중구는 말했다.

최씨는 1년 9개월간 가짜상표 의류 제조 공장을 운영하며 동대문패션타운 일대 노점에 유통한 혐의다.

그는 잘 보이지 않는 골목가 주택 지하에 공장을 차려놓고 다른 곳에서 만들어온 의류에 위조 라벨을 붙이는 방식으로 월 300여벌을 제작, 유통해왔다고 중구는 전했다.

짝퉁 라벨 붙이는 기계[서울 중구 제공=연합뉴스]
짝퉁 라벨 붙이는 기계[서울 중구 제공=연합뉴스]

중구는 동대문패션타운 일대 단속 중 제조와 유통을 겸하는 업자가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18일간 추적, 잠복해 검거했다고 말했다.

중구는 2012년 전국 기초지자체로는 최초로 특별사법경찰권을 받고 전담 단속반까지 구성했다.

지난해 517건을 적발하고 정품가 460억원 상당을 압수해 사상 최고 실적을 올렸다고 중구는 말했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짝퉁거래가 갈수록 음성화, 지능화되는 어려움 속에서도 한 걸음 앞선 수사기법과 의지로 얻은 결과"라며 "국격까지 떨어뜨리는 짝퉁거래가 조금도 발붙이지 못하도록 단속 고삐를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압수 물품[서울 중구 제공=연합뉴스]
압수 물품[서울 중구 제공=연합뉴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