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초인종 의인' 안치범씨 유족 장학금 1천만원 기탁

마포인재육성장학재단에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원룸 건물에 불이 나자 초인종을 눌러 이웃을 구하고 희생한 고 안치범씨 유족이 지역 인재를 위한 장학금으로 1천만원을 기탁했다.

서울 마포구는 2일 안치범씨 유족이 마포인재육성장학재단을 방문해 성우가 되려던 고인 뜻을 담아 재능있는 청소년 꿈을 응원하기 위한 장학금을 기탁했다고 14일 밝혔다.

유족은 당초 조용히 기부하고 싶어했으나 마포구가 고인 마음이 전달돼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할 수 있도록 외부에 알리자고 설득했다.

안씨는 지난해 9월 9일 오전 4시께 마포구 서교동 한 원룸에 불이 나자 현장에서 빠져나와 119 신고를 한 뒤, 다시 불길에 휩싸인 건물로 들어갔다.

그는 집집을 돌아다니며 초인종을 눌러 화재를 알리고 모든 입주민을 무사히 구했지만, 정작 자신은 연기에 질식해 쓰러졌다. 사경을 헤매던 안씨는 같은 달 20일 숨졌다.

마포구는 안씨 의로운 행동을 기리기 위해 지난해 9월 의사자 지정에 적극 협조했고 용감한 구민상으로 추서, 마포구청 로비 구민상 명예의 전당에도 이름을 올렸다. 안씨는 서울시 안전상도 수상했다.

2014년 1월 설립된 마포인재육성장학재단은 그동안 기본재산과 기탁금 115억6천382만원을 모아 642명에게 장학금 9억2천25만원을 지급했다.

마포구는 지난달 관내 유치원생들이 저금통으로 모은 686여만원을, 한성화교협회가 600만원을 기탁하는 등 각계각층 나눔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고 안치범씨 유족과 박홍섭 마포구청장[서울 마포구청 제공=연합뉴스]
고 안치범씨 유족과 박홍섭 마포구청장[서울 마포구청 제공=연합뉴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4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