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만의 관광상품 개발…2017 관광진흥정책 발표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특색있는 관광콘텐츠 개발, 국내외 관광객 유치전략, 관광산업 기반 조성, 부산의 멋을 살린 관광인프라 조성 등 다양한 정책을 담은 2017 부산관광진흥계획을 14일 발표했다.

부산항 크루즈 관광객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항 크루즈 관광객 [연합뉴스 자료사진]새해 첫 크루즈 관광객 부산항 북적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중국 크루즈선 스카이씨 골든 에라호(7만2천458t)를 타고 입국한 관광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승객 2천200여 명과 승무원 800여 명을 태우고 입항한 스카이씨 골든 에라호는 새해 처음으로 부산항에 입항한 크루즈선이다. 2017.1.2
ccho@yna.co.kr

부산시는 먼저 영화, 해양, 건강·미용 등 부산의 매력을 담은 관광콘텐츠를 육성하고 부산 대표 음식의 글로벌화와 근대역사 투어코스 개발, 부산야경 등 부산에서만 즐길 수 있는 상품개발에 힘쓰기로 했다.

산복도로와 서부산 개발 등 도시 재생사업에 관광 콘셉트를 반영하고 불꽃축제와 유채꽃 축제, 바다축제 등을 체류형 관광상품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또 홍콩, 대만 등 중화권과 신규 시장인 동남아 지역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맞춤형 마케팅을 강화한다.

지난해부터 늘어난 크루즈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단시간 프로그램도 개발한다.

베이징, 타이베이, 오사카 지역에는 부산관광홍보사무소를 설치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의 교두보로 활용하기로 했다.

관광산업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설치한 국제시장 '외국인 쇼핑블록'을 자갈치시장 등으로 확대하고 시내면세점을 추가 개설한다.

태종대 모노레일과 송도 해상케이블카 등 유료 관광지를 확대해 관광수입 확충에 나선다.

태종대·용두산공원을 부산의 랜드마크로 재개발하고 근현대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관광벨트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밖에 조선업 밀집지역인 영도 물양장을 해양복합단지(Sea-Side Complex Town)로 조성하고 동해남부선 폐자원을 활용한 그린레일웨이 조성사업도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해 빅데이터 분석 결과 관광객 1천400만명(내국인 1천100만명, 외국인 290만명), 관광수입 4조1천억원(내국인 3조4천억원, 외국인 7천억원)에 이르는 등 부산의 관광산업이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올해도 관광인프라 확충과 관광콘텐츠 개발 등으로 국제관광도시 위상을 더욱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용두산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용두산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4 08: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