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설 명절에 버스타고 전국 돌며 성묘간 빈집만 골라 턴 30대

송고시간2017-02-14 07:51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설 명절에 고속버스를 타고 돌아다니며 터미널 주변 빈집을 골라 턴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설 명절에 버스타고 전국 돌며 성묘간 빈집만 골라 턴 30대 - 1

광주 서부경찰서는 상습적으로 집안에 침입해 금품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임모(34)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임씨는 지난달 28일 광주 서구 광천동에서 김모(70)씨의 주택을 터는 등 지난 8일까지 광주·부산·전주·정읍의 빈집에서 10차례에 걸쳐 6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다.

전북 정읍에 사는 임씨는 고속버스를 타고 이동하며 범행 대상을 골랐다.

설 명절을 맞아 온 가족이 성묘를 떠난 버스터미널 주변 빈집 등을 노린 것으로 조사됐다.

임씨는 지난 8일에도 부산 해운대구에서 범행한 뒤 정읍으로 돌아오다가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으로 추적에 나선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임씨의 훔친 물건을 사들인 장물업자 4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