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보리 긴급회의 개시…'北미사일 규탄' 언론성명 채택 전망

송고시간2017-02-14 07:00

(유엔본부=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시작했다.

안보리는 전날 한국과 미국, 일본이 공동요청한 데 따라 13일(현지시간) 오후 5시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이는 지난 12일 북한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인 '북극성 2형'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데 따른 안보리의 공식 회의이다.

안보리는 회의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북한의 도발을 규탄할 전망이다.

2006년 이후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1718호(2006년), 1874호(2009년),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 2270호, 2321호(이상 2016년)는 사거리가 짧다고 하더라도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안보리는 또 북한에 대한 추가도발 자제와 국제의무 준수를 촉구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안보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마다 매번 언론성명 등으로 대응하지는 않았다. 또 언론성명을 낼 때에도 회의소집없이 문안을 회람한 뒤 발표하는 경우가 잦았다.

이를 고려하면 이번에 안보리가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언론성명까지 낸 것은 북한의 도발을 심각하게 여기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한편 2번의 핵실험을 비롯해 북한의 도발이 잦았던 지난해에는 안보리가 2건의 결의안과 9건의 언론성명을 채택했다.

2016년 11월 30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결의안을 채택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연합뉴스=자료사진]

2016년 11월 30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결의안을 채택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연합뉴스=자료사진]

su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