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미국 생산량 증가 우려에 '발목'…WTI 1.7%↓

송고시간2017-02-14 04:51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13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미국에서의 생산 증가에 대한 우려가 작용해 하락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3월 인도분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93센트(1.7%) 떨어진 배럴당 52.9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4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07달러(1.9%) 급락한 배럴당 55.63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작년 말 합의했던 감산이 잘 이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산 합의에서 예외를 인정받았던 나이지리아와 리비아를 포함한 모든 OPEC 회원국의 지난달 하루 생산량은 전달보다 89만 배럴 감소한 3천214만 배럴로 집계됐다.

이는 OPEC이 합의한 감산 목표의 93%를 달성한 것이라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하지만 미국에서 생산량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투자자의 마음을 짓눌렀다.

미국의 원유서비스업체 베이커휴의 지난주 발표에 따르면 미국에서 가동중인 원유채굴장치는 591개로 늘어났다.

이는 2015년 10월 이후 가장 많은 숫자여서 다른 산유국과 달리 미국에서는 생산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로 이어졌다.

전문가들은 원유가격이 배럴당 50달러 대를 회복하면 미국 원유생산업체의 채산성이 좋아져 저유가 때문에 멈췄던 시설을 다시 가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금값도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0.10달러(0.8%) 내린 온스당 1,225.80달러에 마감했다.

달러 및 증시에 돈이 몰리면서 안전자산인 금에 대한 투자는 줄었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su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