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은행, KDB생명에 완승…4개팀, 반 경기차 혼전

송고시간2017-02-13 21:13

골밑슛 던지는 박지수
골밑슛 던지는 박지수

청주 국민은행 박지수가 13일 구리시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구리 KDB생명과 원정경기에서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 (WKBL=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3강 싸움이 더욱 치열해졌다.

최하위를 달리던 청주 국민은행이 3위 구리 KDB생명을 꺾으면서 3위 팀부터 최하위 팀 간의 승차가 단 반 경기 차로 줄어들었다.

국민은행은 13일 구리시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KDB생명과 원정경기에서 74-67로 이겼다.

국민은행은 11승 18패를 기록해 인천 신한은행, 부천 KEB하나은행과 함께 공동 4위가 됐다.

KDB생명은 12승 18패로 공동 4위 세 팀에 단 반 경기 차로 쫓겼다.

경기는 치열했다.

국민은행은 전반에 신인 박지수와 외국인 선수 플레네트 피어슨이 골밑을 장악하면서 31-25, 6점 차로 앞섰다.

박지수-피어슨의 높이를 막기 위해 KDB생명은 반칙 작전을 썼다. 3쿼터 초반 KDB생명 조은주가 5반칙으로 퇴장당했다.

국민은행은 골밑 공격을 바탕으로 심성영, 김가은의 외곽슛을 곁들이면서 3쿼터 종료 3분여를 남기고 45-35, 10점 차로 도망갔다.

그러나 이후 외곽 수비를 허술하게 하면서 상대팀 한채진에게 외곽슛 2개를 연속으로 내줬다.

국민은행의 근소한 리드는 4쿼터 중반까지 계속됐다.

위기도 있었다. 62-55로 앞선 4쿼터 5분20여 초를 남기고 박지수가 4반칙에 몰려 벤치로 물러났다.

국민은행은 상대팀 진안에게 자유투 2개를 내줘 62-57까지 쫓겼다.

하지만 역전을 허용하진 않았다.

국민은행은 외국인 선수 피어슨이 연속 득점을 성공한 뒤 강아정, 정미란 등 베테랑 선수들이 공격에 가세하면서 점수를 벌렸다.

국민은행은 경기 종료 2분22초 전 피어슨의 자유투 득점으로 72-58로 벌리면서 사실상 승부를 마무리했다.

피어슨은 23득점을 기록했고, 박지수는 9득점 13리바운드로 골밑을 지켰다. 강아정도 2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