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기요금 내렸지만 주택 전력사용량 전년과 비슷

송고시간2017-02-13 20:44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해 말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를 완화했지만, 가정의 전력사용량에는 큰 차이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주택용 전력사용량은 5천602GWh로 전년 같은 달 5천563GWh보다 0.7% 늘었다.

같은 기간 전력사용 가구 수가 1천441만가구에서 1천472만가구로 증가한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가구당 전력사용량은 그대로인 셈이다.

지난해 12월은 개편 누진제가 적용된 첫 달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2월 13일 6단계 11.7배수로 구성된 누진제를 3단계 3배수로 완화하는 내용의 개편안을 확정하고 같은 달 1일부터 소급 적용하기로 했다.

지난해 여름 기록적인 폭염에도 누진제로 인한 '폭탄 요금'이 무서워 가정에서 에어컨을 마음 놓고 켜지 못한다는 비난 여론이 거세진 데 따른 것이다.

누진제가 완화되면 각 가정의 전기요금이 연평균 11.6% 떨어지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일각에서는 누진제가 완화돼 전기요금이 내려가면 전력수급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기도 했다.

하지만 산업부는 "석탄발전 출력 조정, 수요자원 거래시장 및 시운전 전력량 활용 등을 통해 충분히 감내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누진제 개편이 전기요금이 미친 영향을 더 정확하게 파악하려면 1월 사용량이 나와봐야 한다.

검침일에 따라 기간 산정이 다르기 때문이다.

12월 사용량에는 요금 인하혜택을 받기 전인 11월 수치가 일부 포함돼 있다.

또 개편이 12월 중순께 이뤄진 만큼 12월 초에는 각 가정의 전력사용이 전년과 큰 차이가 없었을 수 있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지난달 30일 한전 신성남 변전소를 찾아 "늦추위, 이상 한파 등 돌발상황에 대비해 2월에도 긴장을 늦추지 말고 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