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심 또 조심…WBC 대표팀 최대 화두는 부상 방지

송고시간2017-02-14 04:50

트레이너 5명, 쉴새 없이 선수들 몸 상태 점검

부상 조심!
부상 조심!


(우루마<일본 오키나와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3일 오전 오키나와현 우루마시 구시카와 구장에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야구 대표팀 훈련에서 김태균이 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아 몸을 풀고 있다. 2017.2.13

(우루마<일본 오키나와현>=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훈련이 끝나면 트레이닝 코치는 더 분주해진다.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은 일본 오키나와 전지훈련에 트레이닝 코치 5명을 불렀다.

조대현(NC 다이노스), 김병곤(전 LG 트윈스), 김지훈(kt wiz), 김부원, 유태현(두산 베어스) 코치가 훈련 전후로 부지런하게 움직이며 선수들의 몸 상태를 점검한다.

WBC 대표팀에 뽑힌 선수는 각 구단의 재산이다.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이 "일단 부상 없이 훈련과 대회를 치르자"라는 말을 자주하는 이유다.

김 감독은 13일 WBC 대표팀 훈련 첫날에도 '부상 방지'를 화두로 삼았다.

특히 '투수 몸 상태'에 대한 걱정이 크다.

김 감독은 "훈련이나 대회 기간에 몸이 불편한 선수 생길까 걱정이다. 특히 투수들은 2월이 가장 민감한 시기"라며 "훈련을 잘 조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진우 투수 코치는 투수들과 미팅에서 "너무 서두르다 탈이 날 수 있다"며 "캐치볼, 불펜피칭 일정 등을 상의하자"고 '건강'을 강조했다.

2월 말 한국에서 합류하는 오승환(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을 뺀 대표팀 투수 12명이 오키나와에서 훈련한다. 이 중 2명은 아직 불펜피칭을 시작할 단계가 아니다.

김 감독과 코치들은 이들에게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당부했다.

WBC는 국가의 명예를 걸고 나서는 대회다. 하지만 선수들은 소속팀을 위해 뛰어야 하는 정규시즌도 신경 써야 한다.

대회 준비 기간이 충분하지 않은 대표팀이지만, 훈련장에서는 "무리하지 말고", "천천히 해"라는 말이 자주 들린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