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與 당명개정에 "본질 안 바뀌어…눈속임 불과" 혹평

與 "수준낮은 정치에 대응할 일고의 가치 못느껴"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홍지인 기자 = 야권은 13일 새누리당이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개정한 데 대해 "이름을 바꾼다고 본질이 바뀌는 것이 아니다"며 '국민을 기만하는 눈속임'이라고 혹평했다.

자유한국당 새 로고
자유한국당 새 로고(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새누리당 전국위원회에서 확정된 새 당명 자유한국당과 당 로고. 2017.2.13
hihong@yna.co.kr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국당의 쇄신이 영화 '페이스오프'를 연상케 한다. 영화처럼 이름을 바꾼다고 본질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라며 "친박(친박근혜) 집회에 앞장서며 국민을 거짓 선동하는 한국당이 보수 개혁 운운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당명으로 국민의 눈을 속이고 국민의 심판을 면해보려는 한국당의 꼼수는 절대 성공할 수 없다"며 "한국당이 진정 국민에게 속죄할 길은 하루 속히 해체하는 것뿐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간판을 바꿔단다고 혈통은 바뀌지 않는다. '박근혜 유전자'를 조작할 수도 없다"며 "새누리당이건 한국당이건 국정농단과 파탄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얕은 눈속임에 속을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쇄신하겠다며 당명을 바꾼다지만 한편에서는 태극기집회 등 극우 세력에 기대어 탄핵 기각을 외치고 정치생명 연장을 꾀하고 있다"며 "대놓고 한국자유총연맹의 로고를 따라 쓰며 자유총연맹 여의도 지부임을 만천하에 선언했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논평에서 "친박 세력에 대한 제대로 된 척결도 없이 당명 변경만으로 자신의 허물을 벗어버리는 것"이라며 "국민을 기만하는 눈속임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

그는 "자동차의 색깔을 바꾼다고 그 자동차의 사고 이력까지 없어지지 않는다"며 "한국당의 개혁과 혁신은 눈속임 식의 당명 개정이 아니라 진정성 있는 사죄와 친박 핵심세력에 대한 단호한 인적청산에서 시작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에서 자유한국당으로
새누리당에서 자유한국당으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정우택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등 당 지도부가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새누리당 전국위원회에서 당명을 자유한국당으로 변경하는 안이 통과된 뒤 당명과 로고가 공개되자 박수를 치고 있다. 2017.2.13
hihong@yna.co.kr

이에 대해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지금 일부 야당의 지지율이 높은 것은 스스로 잘한 것이 아니라 국정농단 사태에 따른 반사이익에 불과하다"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다른 당을 비판하는 것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 "어느 집이 이사를 하면 축하해주는 품격높은 정치를 해야 한다"며 "그렇게 많은 국민이 당명 공모에 참여했는데 그 국민은 국민이 아닌가. 당명을 폄하하는 수준 낮은 정치는 대응할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7: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