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 디즈니랜드 폭발물 의심소포 "불만 소비자의 고장난 장난감(종합)

디즈니랜드 대표 앞으로 배달된 소포에 직원 500명 대피 소동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13일 홍콩 디즈니랜드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소포가 발견돼 직원 50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지만, 조사 결과 장난감으로 확인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 디즈니랜드 대변인은 이날 오후 12시 30분께 본관 우편물실에서 의심스러운 소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수신인이 새뮤얼 라우(劉永基) 디즈니랜드 행정총재인 이 소포는 엑스레이 검사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전선과 배터리를 담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디즈니랜드는 폭발물 탐지견이 소포에서 위험 물질을 감지한 모습을 보이자 경찰에 신고하고 본관 직원 500명을 대피시켰다.

신고를 받은 경찰 폭탄제거 전문가들이 12시 45분께 디즈니랜드로 출동했으며 테러 대응팀과 소방차, 구급차도 출동했다.

현장 조사 결과 소포에는 장난감이 든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소포에 폭발물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라우 총재에게 소포가 배달된 경위를 계속 조사하고 있다.

일부 언론은 애니메이션 토이스토리의 캐릭터인 버즈 라이트이어 장난감이 고장 난 데 불만을 품은 소비자가 소포를 보냈다고 전했다.

지난 10일 홍콩에서는 60세의 정신질환자가 지하철 객차에 화염병을 던져 자신을 포함해 19명이 부상하고 침사추이(尖沙咀) 지하철역이 한때 폐쇄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홍콩 디즈니랜드
홍콩 디즈니랜드(AP=연합뉴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