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양경찰청 인천에 부활해야" 인천시의회 촉구안 결의

인천시의회 전경
인천시의회 전경[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의회가 해경경찰청 부활과 인천 환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13일 김경선 의원(옹진군)이 대표 발의한 '해양경찰청 단독 외청 부활 및 인천 환원 촉구 결의안'을 심의·의결했다.

시의회는 결의안에서 "중국 선원조차 한국 공권력을 우습게 보고 불법조업과 횡포가 도를 넘어선 데에는 해경 해체와 해경본부의 세종시 이전이 그 중심에 있다"고 지적했다.

시의회는 이어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근절하고 우리의 해양주권을 수호하려면 해양경찰을 부활해 군사 충돌의 완충 역할을 맡기는 것이 최선책"이라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17일 본회의를 거쳐 국무조정실과 국회 안전행정위원장, 국민안전처장, 행정자치부장관에게 결의안을 전달할 예정이다.

해양경찰청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2014년 11월 해체되고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로 재편됐다.

인천 송도에 있던 해경본부는 국민안전처의 세종시 이전에 맞춰 지난해 8월 세종으로 옮겨갔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