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도의회 '특별감찰' 충남개발공사 비리 의혹 질타

(예산=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의회는 13일 비리 의혹으로 국무조정실 특별감찰을 받은 충남개발공사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이날 충남개발공사로부터 2017년 주요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근무 기강 해이를 지적하며 사명감으로 업무에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김동욱 의원은 "일부 직원들의 부적절한 처신으로 국무조정실 감찰에 적발됐다"며 "충남개발공사의 위상을 실추시킨 것은 자체적인 근무 기강에도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종문 의원도 "최근 2년간 청렴도 평가 1위를 한 이미지를 실추시키지 않도록 사명감을 가져 달라"며 "환황해권 시대를 맞아 안면도 지포·운여지구 관광단지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종화 의원은 "충남개발공사는 내포신도시 조성, 지자체 대행사업 등 땅 짚고 헤엄치기 식으로 안일하게 운영됐다"며 "발로 뛰는 신규 수익 모델을 발굴해 달라"고 강조했다.

홍성·예산에 조성된 내포신도시 조기 정착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종필 의원은 "내포신도시 개발 종료로 곶감 빼먹기 식의 경영방식은 이제 그만해야 할 때"라며 "신규 투자 등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사업을 발굴, 재투자 방법을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공휘 의원도 "내포신도시의 조기 정착 및 인구유입을 위해서는 도시첨단산업단지 기업유치가 매우 중요하다"며 "LH와 더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국무조정실 감찰반은 지난해 말 충남개발공사 직원들이 업체 관계자로부터 금품과 향응 등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특별감찰에 착수해 간부급 직원 10여명을 조사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