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리산 케이블카사업 세번째 반려…경남도 "계속 추진"

송고시간2017-02-13 16:19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도가 추진하는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이 세 번째 벽에 부딪혔다.

(창원=연합뉴스) 지난해 6월 경남도청에서 열린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지난해 6월 경남도청에서 열린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환경부는 지난해 말 도가 신청한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를 위한) 국립공원계획 변경 신청'을 반려한다는 공문을 지난 8일 도에 보냈다고 13일 밝혔다.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이 반려된 건 2012년과 지난해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환경부는 앞서 두 번 사업을 반려하며 "공익성·환경성·기술성에 부적합하다"는 사유를 밝힌 바 있다.

환경부는 도가 추진하는 사업 계획이 여전히 반려 사유를 해소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

환경부 측은 "사업 추진을 위해 해소해야 하는 사안들을 주문했지만, 그런 부분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도가 제출한 이번 사업 계획에는 기존에 구상한 10.6㎞ 길이의 케이블카 노선을 일부 조정해 총 길이를 10.5㎞로 줄인다는 방안 등이 포함됐다.

도는 이 밖에도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고 자연 친화적 사업 추진을 위한 쪽으로 기타 사안들을 보완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도의 한 관계자는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 추진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며 밝혔다.

또 "현재 추진 중인 설악산 케이블카도 수십 차례 반려·보완을 거쳤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환경부에 반려 사유를 정확히 확인한 뒤 향후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리산 케이블카 사업 추진은 2012년 산청군·함양군이 환경부에 신청하며 시작됐다.

이후 도는 함양과 산청을 잇는 산지관광 특구 개발과 함양 백무동∼산청 중산리 구간 케이블카 설치 등 계획을 세웠지만, 진척을 보지 못했다.

그러다가 홍준표 도지사 취임 이후인 지난해 산청군 중산리∼지리산 장터목∼함양군 추성리를 잇는 길이 10.6㎞의 세계 최장 규모 케이블카 설치를 골자로 한 계획을 다시 신청했지만 반려된 바 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