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원 김화여중 학생들 '모두가 저자 되기' 알찬 결실

송고시간2017-02-13 15:56

소설 모음집·시집 각 1권, 개인 도서 12권 출판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철원 김화여중 학생들의 '모두가 저자 되기' 프로젝트가 알찬 결실을 보고 있다.

철원 김화여중은 지난해 1, 2학년 방과 후 학교 책 쓰기 반 학생들 30여 명의 작품을 모아 '방과 후 상상모임'과 '방과 후 학교 작은 시집'을 출판했다.

또 3학년 학생 12명은 개인 도서를 펴기도 했다.

"제가 펴낸 책 입니다"
"제가 펴낸 책 입니다"

'모두가 저자 되기' 프로젝트에 참여한 철원 김화여중 학생들이 자신이 펴낸 책을 들고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들이 펴낸 개인 도서는 '혜윰(권예림)', '너에게(길주영·김미소)', '미학개론(김사랑)', '오덕(김지원·박민경·설유진·이지민)', 'TIME(김해인)', '2016 나에게(라벼리)', '끄적끄적(박서현)', '가온윤슬(서하영)', '윤소예(윤소예)', 어려운 나(조예영), 내 맘대로 보는 야구(홍채은), 나의 소녀시절(함다빈) 등이다.

학년 초 자신만의 주제를 정해 일 년 동안의 기록과 결과물을 책으로 엮은 것이다.

김화여중은 지난 9일 저자 사인회와 학교도서관 기증식을 겸한 출판기념회를 했다.

박서현 양은 "졸업하기 전 나만의 책 한 권을 완성할 수 있었다는 사실이 무척 뿌듯하다"고 말했다.

함다빈 양은 "내년에도 많은 후배가 '모두가 저자 되기' 프로젝트에 참여해 많은 추억을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곽성수 교감은 "학생들이 보여준 무한한 가능성에 다시 한 번 교육자의 보람을 느낀다"며 "이 프로젝트가 확대해 더 많은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조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