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인범 발언 논란에 문재인 측 "악재 될라" 5·18단체 달래기

송고시간2017-02-13 16:01

송영길 총괄본부장 광주 방문…5월 단체 대표와 면담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이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의 '5·18 민주화운동 발언' 논란에 대해 광주 5월 단체 달래기에 나섰다.

13일 5·18기념재단 방문한 송영길 의원(오른쪽).
13일 5·18기념재단 방문한 송영길 의원(오른쪽).

문 전 대표 경선캠프의 총괄본부장을 맡은 송영길 의원은 13일 5·18기념재단을 방문해 차명석 이사장·김양래 상임이사 등 재단 관계자와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회장을 면담했다.

송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전 전 특전사령관은 선대본부에서 임명한 사람도 아니고 자문형식으로 합류한 것"이라며 "공식 캠프가 출범하면, 만약 집권한다면 철저히 인사 검증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의 아들로서 제가 직접 대동고 3학년 때 5·18 현장에 있었다"며 "확고한 5·18정신 계승과 5·18에 대한 무한 책임추궁이 문 캠프의 기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5월 단체 대표자들은 차기 정권에서 역사왜곡 세력 엄벌과 정부 차원의 5·18 진상규명 활동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5월 단체는 1980년 5월 당시 광주에 투입됐던 계엄군의 증언과 군 기록을 바탕으로 실종자 매몰지를 발굴하고 행방불명자 숫자를 규명하는 작업도 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송 의원은 "독일이 히틀러의 나치를 옹호하는 행위를 금지하듯 5·18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왜곡하는 행위를 통제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화답했다.

문 전 대표 영입인사 1호인 전 전 특전사령관은 지난 9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5·18과 관련해 "전두환 전 대통령이 (발포를) 지시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지휘 체계가 문란했던 점이 잘못"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