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NS돋보기] 이재용 부회장 특검 재소환…"법대로" vs "무리수"

송고시간2017-02-13 15:11

생각에 잠긴 이재용
생각에 잠긴 이재용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뇌물공여 등 혐의를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13일 오전 서울 대치동 특별검사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이 부회장의 특검 출석은 지난달 12일 첫 소환 조사 이후 32일 만이며, 같은 달 19일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로는 25일 만이다. 2017.2.13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잘못한 사람은 처벌받고 잘한 사람은 상 받는 대한민국이 되어야 한다"(네이버 아이디 'smil****')

"또 무리수를 두네. (뇌물공여를) 했나, 안 했느냐는 법정에서 가리면 되는 거다"(네이버 아이디 'gaim****')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을 13일 뇌물공여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그 적절성을 놓고 누리꾼들의 의견이 엇갈렸다. 전반적으로는 이 부회장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높았다.

특검은 지난달 12일 이 부회장을 소환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최 씨와 공모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뇌물공여)로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된 바 있다.

네이버 아이디 'mmit****'는 "법대로 하자는 거다. 법대로.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고 아니면 아닌 거고. 법 앞에는 만인이 평등해야 하니까"라고 법에 따른 엄중 처벌을 요구했다.

다음 이용자 'vulih'도 "특정인을 두고서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이제 법 앞에 성역과 차별이 없는 대한민국이 되어야 하고, 그래야 우리 사회가 선진화됩니다"라고 뜻을 같이했다.

"재벌 특혜를 없애야 한다"(다음 아이디 '깡이다'), "특검 힘내라!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단 걸 제대로 보여주길"(네이버 아이디 'orac****') 등과 같이 특검을 응원하는 댓글도 걸렸다.

반면 네이버 아이디 'rhah****'는 "아무래도 너무 무리하는 것 같다"라고, 'x202****'는 "국가 경제도 어렵고 힘든데…"라고 특검의 재소환에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다음 누리꾼 '바람'은 "왜 다른 대기업 총수들은 얘기도 안 나오나"라고, 아이디 '와끼나'는 "구속만이 능사인가?"라며 특검 수사 방향에 반대 입장을 표시했다.

'doll****'는 "정경유착 이번에 뿌리 뽑아야 합니다"라는 바람을 남겼다.

aupf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