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시민단체 "신고리 5·6호기 건설 즉각 중단돼야"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법원이 최근 월성원전 1호기의 수명연장 결정을 취소하라는 판결을 내린 가운데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사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단체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부산시민운동본부는 13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원전 1호기 수명연장 무효소송에서 확인되었듯이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지난해 졸속으로 처리된 신고리 원전 5·6호기 승인도 관련 절차를 위반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신고리 5·6호기 공사중단 촉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고리 5·6호기 공사중단 촉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지난해 9월 559명으로 구성된 국민소송단을 꾸려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허가 취소를 요구하는 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했다.

고리 원전단지의 특수한 상황을 반영하지 못한 데다 원자력안전법에서 요구하는 절차적 요건도 갖추지 못했다는 것이다.

부산시민운동본부는 "사회적 갈등과 매몰 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이 소송에 대한 법원의 판결 전까지 공사가 중단돼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선 예비 후보는 물론 국회와 부산시에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공사 중단에 대한 입장을 공식화할 것을 요구했다.

최근 국회의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입법화 움직임과 관련해서는 2월 임시국회에서는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부산시민운동본부 관계자는 "하루라도 빨리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사를 중단하는 것이 구태와 적폐를 청산하고 에너지 민주주의를 확립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