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메라뉴스] "추억의 교련복 입고 김광석길 걸어요"

(대구=연합뉴스) "추억으로 남은 교복을 입고 김광석 노래를 들으니 감회가 새롭네요."

교련복 입어요
교련복 입어요

13일 딸과 함께 대구시 중구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을 찾은 이경애(59·여) 씨는 교련복을 입고 추억에 잠겼다.

지난 11일 김광석길에 문을 연 '얄개전빵'은 1970년대를 상징하는 교복과 교련복, 모자, 가방을 빌려주거나 판매한다.

방문객은 규율, 선도, 반장이라고 적힌 완장도 빌릴 수 있다.

추억의 교복
추억의 교복

중장년층은 교복을 입고 김광석길을 걸으며 향수에 젖을 수 있다.

독특한 의상을 처음 보는 젊은층에는 호기심을 자극한다.

얄개전빵을 운영하는 김두환(24) 씨는 "관광객이 재미있는 의상을 입고 김광석길을 걸으며 즐겁게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는 선도반장, 너는 오락부장"
"나는 선도반장, 너는 오락부장"

김광석길에는 추억의 LP 음악카페가 있고 골목마다 1970∼1980년대 학생이 즐긴 다양한 놀 거리와 먹을거리가 있다. (글·사진 = 김준범 기자)

psyk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4: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