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 한옥마을 한해 관광객 사상 첫 '1천만명 돌파'

송고시간2017-02-13 14:30

하루 평균 2만9천여명, 연간 경제적 효과 1천234억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한옥마을이 사상 처음으로 한해 관광객 1천만명을 돌파하며 전국의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전주시는 2015년 10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1년간 한옥마을에서 사용된 이동통신 기록과 SNS, 카드매출기록 등 공공분야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하루 평균 2만9천231명, 연간 1천66만9천427명이 전주 한옥마을을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전주 한옥마을 한해 관광객 사상 첫 '1천만명 돌파' - 1

이는 2015년(2014년 10월∼2015년 9월)에 집계한 965만3천35명과 비교해 약 9.53%(101만6천392명) 증가한 것이다.

앞서 실시한 한옥마을 관광객 자체(빅데이타 제외한 순수 입장객) 집계 결과 나타난 2013년 508만여명, 2014년 592만명과 비교하면 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시는 지난해 1년간 관광객으로 인한 경제적 효과를 따져본 결과, 하루 평균 약 3억3천800여만원, 여간 1천23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가 전체 관광객의 21.41%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고 40대가 214만여명, 30대가 210만여명, 50대가 169만여명 등 전체적으로 고른 분포도를 보였다.

전주 한옥마을 한해 관광객 사상 첫 '1천만명 돌파' - 2

지역별로 보면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서 찾은 관광객이 355만여명으로 전체의 33.3%를 차지했다. 관광객 3명 중 1명이 수도권 관광객인 셈이다.

관광객은 축제의 계절인 5월과 10월, 여름방학과 겨울방학 기간인 7월과 2월에 집중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난해 미국 CNN을 통해 아시아의 문화관광 3대 도시로 전주시가 소개되면서 전주가 국제적인 문화관광지로 떠올랐다"면서 "한옥마을 관광객 1천만시대가 공식으로 열리면서 대한민국의 문화영토가 전주를 통해 세계로 확장되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lc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