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병세, 한일갈등에 "가능한 빨리 일본과 소통할 생각"

송고시간2017-02-13 12:40

답변하는 윤병세 장관
답변하는 윤병세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사드 배치 및 위안부 합의 문제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jeong@yna.co.kr


"소녀상 설치 반대 아냐…더 적절한 장소 지혜 모아야"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이상현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3일 위안부 소녀상 문제로 빚어진 주한일본대사의 일시 귀국 등 한일 갈등과 관련해 "가능한 빠른 시일내 이 문제가 풀릴 수 있도록 제 레벨에서도 소통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양국관계가 모처럼 위안부 합의로 빠른 속도로 선순환했는데 돌발적으로 발생한 부산 소녀상 문제로 현재 상황에 있는 것에 대해 저희도 그렇고 일본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의 일본과의 소통 언급은 오는 16일부터 독일에서 개최되는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담 및 뮌헨안보회의 계기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과의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소녀상 철거' 한일 갈등(CG)
'소녀상 철거' 한일 갈등(CG)

[연합뉴스TV 제공]

윤 장관은 "(일본 측과) 여러 레벨에서 이 문제를 풀고 본래 중요한 북핵 문제에 대한 전략 대화를 갖도록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다만 본국으로 일시귀국한지 한 달을 넘긴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의 귀임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가 결정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소녀상 문제에 대해 "소녀상 설치를 반대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면서도 "영사공관을 포함해 외교공관 앞의 조형물 설치는 국제 예양과 관행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고, 비단 일본 대사관이나 영사관을 넘어서 미국이든 중국이든 호주든 다 마찬가지"라고 밝혀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의 소녀상이 장소적이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다는 점을 사실상 피력했다.

그는 "외교공관 보호 관점에서 볼 필요가 있다"면서 "보다 적절한 장소를 정부와 지자체, 해당 시민단체들이 지혜를 모을 수 있지 않겠느냐 그런 생각으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부산 소녀상 문제와 (한일간) 12·28(위안부) 합의는 구분해서 봐야한다"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