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병세 "나눔의집 거주 피해 할머니 5명도 재단사업 참여"


윤병세 "나눔의집 거주 피해 할머니 5명도 재단사업 참여"

업무보고 하는 윤병세 장관
업무보고 하는 윤병세 장관(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이상현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3일 위안부 합의를 반대하는 단체에 소속된 위안부 할머니 가운데 5명이 "합의를 평가하고 지원재단(화해치유재단) 사업에 참여하겠다는 어려운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위안부 합의 당시 (생존했던) 46분(명) 가운데 4분의 3에 이르는 34분의 피해자와 가족들이 이번 합의를 받아주시는 어려운 결단을 내렸다. 34분 가운데 합의에 반대하는 단체에 소속해 거주하는 할머니 5분도 계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이 언급한 5명은 경기도 '나눔의 집'에 거주하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장관의 이 같은 언급은 위안부 합의를 반대하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과 경기도 나눔의 집에서 거주하는 피해자 할머니들 가운데도 합의에 찬성하고 재단사업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 재단(화해·치유 재단)에 거출한 자금(10억엔)을 수령하겠다고 밝힌 피해자는 46명 가운데 34명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실제 수령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장관은 "이분들(5명)은 정부가 강제해서가 아니라 자발적으로 재단에 찾아와서 합의를 평가하고 재단 사업에 참여하겠다는 어려운 결심을 해주셨다"면서 "자발적 의사를 확인하는 여건을 만들어주시면 단체에 계신 다른 할머니들도 더 많이 참여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2: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